제목 “쉬고 싶다” 넥슨창업주 김정주 대표가 NXC지분 매각하는 이유 작성일 19-01-03 15:26
글쓴이 넥슨 조회수 35
▲ 사진 = 넥슨창업주 김정주 대표 제공 = 더블업카지노 VVK97.COM ▲


국내 최대 게임회사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#더블업카지노 대표가 지주회사 SAB30.COM 지분 매각에 나섰다는 보도가 나왔다. 김 대표는 최근 2년간 고교 동창인 김경준 전 검사장과 연루돼 법정을 드나들면서 피로감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.

한국경제는 게임업계 및 투자은행 업계를 인용해 김 대표가 자신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#더블업카지노 TJK38.COM 지분 전량인 96.64%를 매물로 내놨다고 3일 보도했다. 이는 김 대표(67.49%)와 부인 유정현 NXC 감사(29.43%), 김 대표의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(1.72%)가 보유한 지분이다.

매각주관사는 도이치증권과 모건스탠리다. 이르면 다음 달 예비입찰을 실시할 계획이다.  2011년 일본 증시에 상장한 넥슨의 시가총액은 이날 종가 기준 1조2626억엔(약 13조원)으로 NXC가 보유한 지분 47.98% 가치만 6조원을 넘는다.

여기에 고급 유모차 브랜드 스토케와 유럽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스탬프 등 NXC가 별도로 보유한 계열사 가치,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더하면 전체 매각가격은 10조원을 넘을 것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. 김 대표가 지분을 매각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경영권까지 넘어가는 것이어서 프리미엄이 붙게 된다.

이 가격은 2016년  삼성전자의 미국 하만 인수 가격인 9조2727억원과 2015년 MBK파트너스의 홈플러스 인수가격인 7조2000억원을 뛰어넘는 것이어서 국내 최대 M&A 거래가 될 것으로 보인다.

익명을 요구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한국경제에 “김 대표가 소위 ‘넥슨 주식  사건’으로 2년 동안 수사와 재판에 시달렸고 게임산업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과 규제에 지쳐 사업을 그만둬야 할 것 같다는 의사를 주변에 밝혀왔다”며 말했다. 김 대표는 최근 지인들에게 ‘쉬고 싶다’는 얘기를 자주 해왔고 게임업계 관계자들은 “올 것이 왔다”는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.

앞서 김 대표는 고등학교 동창인 진경준 전 검사장에게 4억2500만원에 이르는 넥슨 비상장 주식을 공짜로 준 혐의로 지난 2년 간 검찰 조사와 재판을 받아왔다. 지난해 5월 서울고등법원 파기환송심에서 무죄 확정을 받았지만 2년 간 법정을 드나들며 피로감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.

김 대표는 모바일게임 결제 한도 제한, 청소년 심야시간 게임 이용 금지 규제인 셧다운제 확대, 게임의 사행산업 분류 등 규제강화 움직임으로 국내 게임산업의 미래가 밝지 않다고 판단한 것도 매각을 결정한 이유인 것으로 보인다.

거래 규모가 워낙 커 국내에서 인수자를 찾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. 중국의 텐센트 등이 인수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어 게임 업계에선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. 텐센트가 넥슨을 인수할 경우 게임산업 종주국 자리가 중국으로 넘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.

 
 


Happy New Year